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북한 팀·선수 WKBL 참가? 취지 좋지만 우선순위 아니다

  • 澳门百老汇注册登录
  • 2019-03-10
  • 41人已阅读
简介WKBL이병완신임총재가9일언론사농구담당들과의기자간담회에서파격발언을했다.지난주평양에서열린통일농구에WKBL수장자격으로참석했다.당시북한체
WKBL 이병완 신임총재가 9일 언론사 농구담당들과의 기자간담회에서 파격발언을 했다. 지난주 평양에서 열린 통일농구에 WKBL 수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당시 북한 체육관계자들과 나눈 얘기를 털어놨다. 이병완 총재는 "공식적인 부분은 체육계 관계자들이 최종 결정을 내릴 일이고, 아이디어 차원에서 내놓은 얘기"라고 전제한 뒤 "현재 WKBL에 6개 팀이 있는데 평양 팀을 만들어 남북리그를 하면 남북에 농구열기를 불러일으키고 남북관계 개선 및 발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지 않겠느냐는 공감대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이 총재는 "북한 선수들이 남한 팀에 합류해 함께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먼 얘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7~8구단 창단보다 빨리 이뤄질 수도 있다. 평양 팀이든 함흥 팀이든 북한 팀이 리그에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 섞인 기대를 해본다"라고 덧붙였다. 오히려 WKBL은 KDB생명 사태를 해결한 뒤 장기적인 차원에서 구단 및 리그 산업화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금융사들이 막강한 자금력을 지녔지만, 구단들이 영원히 모기업에 의존한다면 산업화는 요원하다. 구단들이 정상적 수익구조를 갖춰야 건전한 투자와 투명한 행정을 할 수 있다. 그러면서 리그의 뿌리가 탄탄해진다. 이 과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경기력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당장 실현 가능성은 떨어진다. 그렇다고 해도 산업화의 토대를 다지거나, 적어도 장기적 관점에서 로드맵이라도 내놓을 필요가 있다. 이 총재는 취임사에서 팬 층을 넓힐 방법에 대해 고민하겠다고만 밝혔다. 원 소속구단이 3억원을 부르면 선수가 팀을 옮길 수 없는 비정상적인 FA시장, 실효성이 떨어진 외국선수 드래프트, 격투기 농구라고 불리는 판정기준에 대한 재정립, 심판진 운영 시스템 개선, 매년 임의탈퇴와 함께 실업농구로 빠지는 선수가 나오는 구조적 모순 등 뜯어고쳐야 할 게 한, 두가지가 아니다. 이런 상황서 KDB생명 사태, 리그 팬층 확대 다음 이슈로 남북 여자농구교류를 내세우는 건 순서에 맞지 않다. 더구나 여자프로농구는 통일농구 같은 친선 이벤트가 아니다. 연속성과 정통성을 갖춘 프로리그다. 설령 WKBL이 갖고 있는 모든 문제를 해결하더라도 북한 선수 혹은 팀의 참가는 쉽게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 올스타전이 아닌 정규시즌 참가라면 더더욱 그렇다. 정부 관계부처와의 협의부터 선수들의 기량을 검증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혹시 북한 구단이 WKBL에 초청팀 자격으로 참가하려면 한 시즌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역량이 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최소 3~40억원이 드는 한 시즌 운영비를 북한 구단이 감당할 수 없다면 그 문제는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북한 선수가 한 시즌이라도 특정 팀에 가세하면 연봉과 그 구단의 샐러리캡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까.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이 총재 발언의 뉘앙스는 충분히 이해된다. 가볍게 아이디어 차원에서 내놓은 코멘트였다. 북한 여자농구와의 교류 취지도 좋다. 하지만, 기존 산적한 과제부터 해결한 뒤에 접근해도 늦지 않다. WKBL이 북한과의 교류에 역량을 쏟을 만큼 국내 여자농구시장이 여유 있는 상황이 아니다.한 농구관계자는 "올스타전 등 단기 이벤트 성격의 교류라면 모를까, 이 신임총재의 북한 팀, 선수의 WKBL 참가 발언은 "희망사항"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병완 신임총재.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文章评论

Top